우희석 경산소방서 구조대원, KBS119상 본상 영예

투철한 사명감과 국민생명·재산보호 헌신한 공 인정받아

수상 중인 우희석 경산소방서 소방장. 경북소방본부 제공 수상 중인 우희석 경산소방서 소방장.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소방본부는 1일 경산소방서에 근무하는 우희석 소방장(43)이 각종 재난현장에서 국민 생명과 재산보호에 헌신한 공을 인정받아 '제26회 KBS119상' 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우 대원은 소방영웅 배지와 함께 시상금 300만원을 수상하게 됐다.

우 대원은 2009년 2월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돼 12년간 화재진압, 구조 등 업무를 수행했다.

특히 지난해 9월 7일 태풍 하이선 내습 당시 하천 범람으로 떠내려가는 승용 차량에 갇혀있던 소중한 목숨을 구했다. 2013년 포항 용흥동 산불 및 2014년 경주 마우나 리조트 붕괴사고 등 각종 재난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을 했다.

우희석 소방장 우희석 소방장

또한 인명구조 전문자격, 수난구조 잠수 자격 등 전문자격 취득을 통해 꾸준한 자기 계발을 하고 있으며 구조대원 특별훈련 교관활동 및 인명구조사 인증시험 평가관으로서 역할도 하고 있다.

우희석 대원은 "구조대원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함께하는 동료들 덕분에 큰 상을 받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 열심히 일하라는 상으로 여기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도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26회 KBS119상 시상식은 1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개최됐다. KBS119상은 1995년 서울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시 인명구조활동에 헌신한 구조구급대원의 노고를 격려하고 국민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1996년 제정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