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주 천북산단 내 대성메탈에 지붕 태양광발전소 준공

사업 전단계 자체 자금으로 완공…연간 전력 1250㎿h 생산 예정

경주 천북산단 내 대성메탈 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패널. 한수원 제공 경주 천북산단 내 대성메탈 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패널.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지난달 31일 경주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 지붕에 임차형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

한수원이 대성메탈 발전소 설계부터 인허가, 시공 등 사업 전단계를 자체 자금으로 집행해 완공했고, 앞으로 20년간 발전소 안전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책임진다.

지붕 면적 약 6천800㎡에 455와트피크(Wp) 고효율 태양광 모듈 2천160장을 설치한 대성메탈 발전소는 설비 규모 982㎾로, 연간 약 1천250㎿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은 "공장 지붕 임차형 태양광발전은 환경 훼손 없이 기존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 방식으로, 공장주는 임대를 통해 부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보다 많은 기업에 태양광발전소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