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애국지사 정행돈장학금’ 수여

대구가톨릭대에서 정행돈장학금 수여식이 끝나고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에서 정행돈장학금 수여식이 끝나고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학생 50명에게 100만원씩 전달

독립운동가·교육자 유지 받들어

후손 정은규 몬시뇰 등 20억 기탁

대구가톨릭대학교 2억 더해 조성

 

대구가톨릭대(총장 우동기)는 지난달 31일 교내 취창업관에서 '제3회 애국지사 정행돈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50명의 학생에게 1인당 장학금 100만원씩을 전달했다.

'애국지사 정행돈장학금'은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인 정행돈(1912~2003) 선생의 유지를 받들어 후손인 정은규 몬시뇰, 정신규, 정오규, 정완규 선생이 기탁한 20억원에 대구가톨릭대가 2억원을 더해 조성한 장학금이다. 2019년부터 시작해 매년 50명을 선발해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고 있다.

이날 수여식에서 우동기 총장은 "정행돈 선생이 해방 직후 초기 근대화 시대부터 이룬 업적으로 조성한 특별한 의미가 있는 장학금이다. 장학금을 받은 여러분은 정행돈 선생의 뜻을 깊이 새겨 자신의 가치관을 새롭게 정립하면서 학업에 더욱 정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감사편지'를 적어 기부자 대표인 정 몬시뇰에게 별도로 전달했다. 정 몬시뇰은 시몬장학회를 설립해 2005년부터 2013년까지 대구가톨릭대 학생 445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정행돈 선생은 고교 시절부터 독립운동을 시작하여 항일 동맹 휴학을 이끌었고, 청소년들의 민족의식 고취와 농촌 계몽을 위해 여러 단체의 활동에 투신했다. 광복 후에는 순심교육재단 설립을 위해 토지를 기부했고, 순심고교, 명성고등공민학교 초대 교장을 역임하는 등 교육 사업에도 큰 기여를 했다. 1990년 독립유공자로서 건국 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