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대의 우리나라 고사성어] 물위모과(勿謂母過)

말 물(勿), 이를 위(謂), 어미 모(母), 허물 과(過)로, 어머니(계모)의 과실(過失)을 듣지 못하겠다는 뜻으로 '중봉집(重峰集)'에 전한다. 조선 제11대 중종(中宗) 때 조헌(趙憲1544~1592)은 성리학자로 '해동18현(海東十八賢)'의 한 사람으로 호는 중봉(重峰)이며, 경기도 김포(金浦)출신이다. 조헌이 다섯 살 때 정자에서 천자문(千字文)을 읽고 있는데, 벼슬아치들이 떠들썩하자 아이들이 모두 책을 덮고 밖으로 나갔다. 그러데 조헌만이 홀로 남아 책을 읽고 있어 훈장이 기특하여 그 까닭을 물었다.

"책을 읽을 때는 오로지 마음을 모아 책을 읽는 데만 집중하라는 아버지의 말씀대로 한 것입니다."

조헌은 12세 때 김황(金滉)에게 시서(詩書)를 배웠는데 집이 가난하여 추운겨울 옷과 신발이 다 헤졌는데도 먼 글방을 하루도 거르지 않았다. 또 농사일을 거들면서도 땔감을 해와 부모 방에 불을 때고 그 틈에 책을 읽었다. 심지가 굳은 조헌은 일찍 어머니를 여의어 의붓어머니와 살았다. 한 번은 외갓집에 가서 외할머니를 뵈었는데 외할머니께서 등을 쓰다듬어 주시며 말씀하셨다.

"어린 네가 계모의 학대를 받는다니 참으로 마음이 아프구나!"

조헌은 그 말을 듣고 한동안 외가에 가는 발길을 끊었다. 그 후 오랜만에 외가에 가니 외할머니께서 물으셨다.

"그동안 어찌하여 오지 않았느냐?"

"외할머니께서 의붓어머니의 잘못을 말씀하시니 차마 듣기 거북하여 그랬습니다."

그 후 외할머니는 다시는 계모의 과오를 말씀하지 않으셨다.

조헌은 이이(李珥)와 성혼(成渾)의 문인이며, 1567년 식년문과 병과로 급제, 1568년 홍주목의교수를 역임하면서 사풍(士風)을 바로 세웠다. 1572년 교서관 박사 때 국시에 반한 궁중의 불사봉향(佛寺封香)을 반대, 소(疏)를 올려 국왕의 진노를 샀다. 1574년 질정관(質正官)으로 명나라에 다녀와 '시무 팔 조서'를 올린 뒤, 1582년 어머니를 모시기 위해 외직을 자청했고, 보은현감일 때 충청좌도에서 으뜸이었다.

1591년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명나라을 칠 길을 빌리는 가도공명(假途攻明)을 청해오자 옥천에서 상경, 대궐문 앞에서 일본 사신의 목을 벨 것을 3일 동안 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592년 4월 임진왜란이 일자 옥천에서 의병 1천700명을 규합하고, 8월 1일 영규(靈圭)의 승군(僧軍)과 합세하여 의병장으로 청주성을 수복했다. 금산으로 향하는 왜적을 맞아 8월 18일 아들 완기(完基)와 승병장 영규 등 의병 700명이 싸웠으나 중과부적으로 피신을 권하자 '이곳이 내가 순절할 땅이다'며 장렬히 전사했다.

중봉은 방대한 독서편력으로 애국위민의 실학사상을 지향한 유학자였으며, 이이(李珥)의 고제(高弟)로 조선후기의 실학파에 큰 영향을 끼쳤다. 북학파실학자인 박제가(朴齊家)도 중봉의 애국위민의 사상을 본받았으며, 국란이 일 때마다 '물위모과'의 충정이 자주적인 민족사상으로 요원의 불길처럼 타올랐다. 이 든든하고 굳센 확호불발(確乎不拔)의 맥을 이어 병자호란 때의 김상헌이나 송시열, 한말의 최익현 등이 중봉을 숭상했다.

1734년 영의정에 추중되었으며 옥천에 표충사를 지어 기렸다. 시호는 문열(文烈)이다. 문헌으로 '중봉집(重峰集)'과 '중봉동환봉사(重峰東還封事)'가 있다.

(사)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이사

임종대 임종대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