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갖가지 문제 야기하는 대구의 주상복합 신축 러시

대구에서 주상복합아파트 건축이 봇물처럼 터지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대구시와 각 구·군에 접수된 주상복합 사업승인 허가 신청만 23건 총 8천200여 가구나 된다는데 이를 정상적 현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다음 달 31일부로 대구 지역의 상업지구 내 주상복합건물 용적률이 기존 1천300%에서 400%대로 낮춰지기 전에 허가를 받아 놓자는 심리 때문이라는데, 부작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중심상업지구에서의 고밀도 주상복합아파트 난립은 교통난을 부추길 수밖에 없다. 몇 미터도 안 떨어진 거리에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서면서 일조권과 조망권을 둘러싼 주민 갈등과 분쟁도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대구시에 접수된 건축 민원이 폭증세인데 이 중 70~80%가 상업지구 내 주상복합으로 인한 분쟁이라고 하니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고밀도 주거시설이 들어서면서 단기간에 인구가 크게 유입돼 교육 환경이 악화되는 것 역시 빼놓을 수 없다. 한 예로 대구MBC 부지에 1천600가구 대단지 주상복합 신축이 추진되는 수성구 범어동 일대에서는 범어초등학교의 학급 수가 48개까지 늘어나는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범어초교 학급 과밀화도 문제지만, 이 일대 취학 아동들이 300m 거리에 있는 동천초교를 놔두고 1.2㎞ 떨어진 범어초교에 다녀야 하는 일이 생긴다며 주민들 반대도 크다고 한다.

대구의 유서 깊은 건물 혹은 랜드마크가 주상복합 신축으로 사라지는 것도 안타깝다. 지역에서는 대구적십자병원, 옛 대동은행, 홈플러스 전국 1호점(대구점), 동아백화점 본점 자리가 주상복합건물로 속속 대체되고 있다. 대구시와 각 구·군청은 이렇게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 상업지구 내 주상복합 신축 러시에 대한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는지 의문이다. 접수된 사업 승인 신청에 대해 '허가 자판기' 역할을 해서는 안 될 일이다. 주상복합 신축에 따른 교통난, 학습권 침해, 일조권 분쟁 등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따져 가며 심사를 진행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