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2050 탄소중립, 산불 예방은 필수

조병철 남부지방산림청장

 

조병철 남부지방산림청장 조병철 남부지방산림청장

기후변화로 인해 탄소중립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를 비롯한 120여 개국이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양만큼 흡수하는 대책을 마련,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제로)로 만들기 위한 '탄소중립 선언'을 추진 중이다.

산림청도 정부 정책에 맞춰 '탄소중립 산림 부문 추진 전략안'을 지난 1월 말경 발표했다.

산림청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2050년까지 탄소중립 3천400만t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이를 위해 산림의 탄소 흡수 능력 강화, 신규 산림 탄소 흡수원 확충, 목재와 산림바이오매스 이용 활성화, 산림탄소 흡수원 보전·복원이라는 중점 정책 방향과 12가지의 핵심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지난 2월과 3월 강원도 정선, 경상북도 안동과 예천 등 전국에서 중·대형 산불이 발생, 축구장의 840배에 해당하는 673㏊의 탄소 흡수원인 산림이 사라졌다.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중요한 상황에서 너무나 안타까웠다.

작년 한 해 전국에서 총 620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68%인 423건이 봄철 산불 조심 기간인 2∼5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산림청은 봄철 산불 예방과 대응을 위해 2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산불 방지 체제로 돌입했다. 대형 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3월 13일∼4월 18일을 '대형 산불 특별대책 기간'으로 지정, 대응 강도를 강화해 운영했다.

또, 전국 5개 지방산림청은 해마다 지역 특성에 맞는 산불 방지 대책을 수립해 지방자치단체, 유관 기관과 산불 예방과 대응 체계를 강화·구축하고 산불에 의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산불에 취약한 산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입산자에 의한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입산통제구역과 등산로 폐쇄 구간을 지정해 입산을 통제하고 감시 인력을 배치, 무단 입산자를 단속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산불 소화 시설, 무인 감시 카메라를 운영하고, 산불재난특수진화대를 포함한 산불 감시 및 진화 인력과 진화·지휘 차량을 활용하여 산불 예방과 신속한 초동 진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산림청은 감시 인력·시설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산불과 산사태, 병해충 등 산림 재난·안전 분야 현장에 ICT 기술 기반 첨단 장비를 도입해 산불 현장에 활용하고 있다.

드론뿐 아니라 상황 관제 시스템 등을 탑재한 산불 지휘차는 산불 진화 초기 단계부터 완료 단계까지 상황 관제, 산불 현장 항공·지상 실시간 영상 송출, 산불 확산 예측 등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 운영에 필요한 사항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 외에도 지상 영상 카메라로 실시간 현장 정보를 전송하고 재난 안전 통신망 단말기를 활용하여 상황본부, 유관 기관, 진화 현장 간 지휘·통신 체계를 일원화하는 등 산림청은 ICT 기술 기반 첨단 장비를 활용하여 산불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있다.

노령화된 숲을 젊고 건강한 숲으로 개편하고, 탄소 흡수가 우수한 나무들을 심고 숲을 가꿔 탄소 흡수 효율을 증가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숲을 산불로부터 지키는 것이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이 아닐까?

우리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실현과 아름다운 우리 숲을 지키기 위해 국민 모두가 산불 예방에 동참해야 한다.

산에 가서 불 안 피우기, 실익도 없는 논·밭두렁 안 태우기만 실천해도 산불은 대폭 줄어들 것이다. 애써 가꾼 소중한 산림이 산불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지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