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동산·일자리 문제 그대로 두고 청년들 마음 돌리겠다니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청년들이 코로나 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며 "우리 사회가 가장 우선순위를 둬야 할 중차대한 과제가 됐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며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주거 안정 또한 청년들의 가장 절박한 민생 문제"라며 "청년과 신혼부부, 무주택자에게 기회가 넓어질 수 있도록 주택 공급 확대 등 정책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 및 주거 안정을 언급한 것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20·30세대가 문 정권에 등을 돌린 것과 무관하지 않다. 문 대통령 당선과 정권 출범 후 치러진 전국 단위 선거에서 정권에 3연승을 안겨줬던 20·30세대는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야당 지지로 완전히 돌아섰다. 20·30세대의 여야 지지가 1년 만에 180도 뒤바뀜에 따라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문 대통령과 정권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다.

문 정권 4년 동안 부동산·일자리 정책 실패로 20·30세대가 집중적으로 타격을 받았다. 집 마련과 취업이 너무 힘들어져 "희망이 사라졌다"는 절규가 터져 나올 정도다. 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8월 18.4%였던 청년층 정규직 취업자 비중이 2020년 8월 기준 16.4%로 2%포인트나 감소했다. 청년층 정규직 일자리가 늘기는커녕 급격히 자취를 감춘 것이다. 조국과 윤미향,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등 문 대통령이 약속한 평등·공정·정의가 무너진 데 대한 20·30세대의 분노도 하늘을 찌른다.

듣기 좋은 말만으로는 정권을 떠난 20·30세대의 마음을 되돌리기 어렵다. 문 대통령 언급처럼 일자리와 주거 문제에서 확실한 성과를 내야 청년층 지지를 얻을 수 있다. 세금으로 만드는 아르바이트 100만 개 일자리는 청년들도 원하지 않는다. 20·30세대가 무엇 때문에 절망·분노하는가를 살피고, 해법을 내놓는 게 문 대통령이 할 일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