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을 졸로 보는’ 민주당 친문 비대위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반성한다며 내놓은 수습책이 국민을 더 화나게 하고 있다. 당 지도부 총사퇴와 함께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인적 구성부터 '이게 무슨 개혁과 쇄신이냐'는 비판을 받는다. 민주당 내부에서부터 그렇다.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난 노웅래 의원은 "이 사람들이 아직도 국민을 졸로, 바보로 보는 것 아닌가, 이렇게 보일 수 있다"고 했다. 비대위원장에 친문(親門) 핵심으로 꼽히는 도종환 의원이 선임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도 의원은 친문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의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도 의원만이 아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를 감쌌던 오영환 의원을 비대위원으로 발탁한 것도 큰 문제다. 오 의원은 작년 1월 입당 기자회견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많은 언론이 검찰에서 새어 나오는 정보로 모든 학부모가 그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 온 행위들을 너무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했다. 조국 가족의 범죄를 감싸려고 모든 학부모를 입시 비리에 가담한 범죄자로 몬 것이다.

이번 보선 결과는 문 정권의 오만과 위선, 탐욕과 무능에 대한 유권자의 응징이었다. 그 책임의 한가운데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 따라서 진정으로 반성한다면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색깔부터 지워야 한다. 그것이 반성의 출발점이다. 그런데도 차기 지도부가 구성될 때까지 당을 이끄는 비대위원장에 친문 핵심을 앉혔다. 반성하는 척만 하겠다는 소리밖에 안 된다. 왜 당 내에서조차 "또다시 기승전-친문이냐"는 비판이 나오겠나.

도 의원은 이런 비판을 의식해 "말뿐인 반성과 성찰은 공허하다"며 "내로남불의 수렁에서 하루속히 빠져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말을 믿을 국민이 얼마나 될까. 도종환 비대위원장이란 존재 자체가 '말뿐인 반성과 성찰'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오 위원을 비대위원으로 발탁한 것도 마찬가지다. 민주당이 참패한 원인의 제일 앞줄에 놓을 수 있는 것이 '위선'이다. 조국은 그 극치를 보여줬고 오 의원은 그를 감쌌다. 이는 참패의 원인 제공에서 오 의원도 자유로울 수 없음을 뜻한다. 그를 비대위원으로 발탁한 것 역시 진정한 반성과 성찰과는 거리가 멀다. 인적 구성부터 이러니 비대위가 무슨 '개혁'과 '쇄신'을 하겠느냐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