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앵커시설’ 잘 들어서야 서대구역세권 개발 사업 성공한다

14조원 규모 서대구 역세권 일대.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4조원 규모 서대구 역세권 일대.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서대구역세권 개발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민간사업자 제안서에 대한 첫 공식 평가가 임박했다. 대구시는 다음 달 5일 선정위원회를 열어 GS건설 등 8개사 컨소시엄이 제출한 서대구역세권 민간사업 제안서의 수용 여부를 결정지을 방침이다. 이날 평가위 회의는 민간 제안서에 대한 첫 공식 검증이다. 향후 중앙정부의 투자 심사와 국비 확보 등 관문을 통과하려면 첫 단추부터 잘 끼워야 하기에 이날 회의에 쏠린 관심은 지대할 수밖에 없다.

2030년까지 총 14조원이 투자되는 서대구역세권 개발이 성공하면 대구는 국내 여느 도시가 이루지 못한 동·서 균형 및 미래 발전의 전진기지를 확보할 수 있다. 특히 복합환승센터와 함께 핵심 사업으로 꼽히는 2만㎡ 규모 앵커시설을 잘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민간 컨소시엄이 제출한 제안서를 보면 앵커시설 조성 밑그림이 시민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제안서에는 25층 규모 호텔과 1천 석 규모 공연장, 수영장, 아이스링크장을 앵커시설로 조성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이 정도 시설로 대구시가 구상하는 역세권 유동 인구 창출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대형 유통시설 등이 들어서면서 연평균 500만~600만 명의 집객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경기도 광명역 사례와 비교해봐도 한참 부족하다. 자칫하다가는 앵커시설은 구색으로 전락하고 민간사업자에게 역세권 일대 대규모 아파트 건설 사업 이권만 부여하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안 그래도 대구의 주택보급률은 104%를 넘어섰고 최근 3년간 적정 공급량의 2배가 넘는 물량의 아파트가 분양시장에 쏟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서대구역세권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가 마구 들어서면 지역 주택시장에 미분양 사태 등 후유증이 빚어질 수 있다. 그렇다고 민간 컨소시엄에 이윤 없는 사업을 강요할 수도 없으니, 평가위는 엄격하고도 정교한 평가와 조율을 통해 제안서의 완성도를 높이는 심사를 벌여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