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영남권 시·도지사 상생 합창…헛되지 않게 말보다 행동을

영남권 5개 시도지사는 지난 5일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고,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에 합의했다. 이를 통해 5개 시도는 낙동강 물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대구시 제공 영남권 5개 시도지사는 지난 5일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고,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에 합의했다. 이를 통해 5개 시도는 낙동강 물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대구시 제공

영남권 시장과 도지사 5명이 5일 경남도청에 모여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고 수도권 집중에 맞서 영남을 수도권의 대항 권역으로 만들자는 구상에 합의하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이날 만남은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열린 영남미래포럼에서 이들 5명 시·도지사가 종전의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를 개편하자는 결의에 따른 결과로, 지난 2015년 11월 이후 중단된 시·도지사협의회의 후속 모임인 만큼 반가운 소식이다.

5년 만에 다시 만난 이들이 내건 구호는 날로 커지는 수도권과 달리 쇠락하는 지방을 위해 영남권이라도 힘을 합쳐 제2의 수도권과 같은 삶터를 만들어 국토의 균형발전을 꾀하자는 것이다. 영남권 5개 시·도의 위상이 비록 과거와 달라졌을망정 그래도 나라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위상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될 규모이다. 이를 바탕으로 영남권 5개 시·도가 상생을 위한 협력에 힘을 모을 수만 있다면 분명 가시적 성과도 기대할 만하다.

공석 중인 부산을 뺀 이들 4명 시·도지사의 정치적 기반과 성향 그리고 소속 정당이 서로 다른 까닭에 힘을 뭉치는 강도의 차이는 없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수도권 비대에 맞서 쪼그라든 지방을 살리고, 국토를 균형발전시키자는 명분에는 별 이견이 있을 수 없다. 그런 만큼 영남권 미래와 낙동강 유역 상생 발전을 앞당길 협력 방안 추진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 또 광역철도망 구축 협력과 공공기관 지방 이전, 지방분권 관련 법안의 조속한 추진 역시 힘을 모을 일이다.

그러나 여기서 짚고 넘어갈 점이 있다. 지난 세월 영남권 시·도지사의 만남과 모임이 없어서 이번에 외친 것 같은 사안을 추진하지 못한 것은 결코 아니다. 물론 이번 같은 모임도 있었고, 공동 발전을 위한 결의와 내세운 계획, 청사진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행동으로 옮기기 전에 말로 끝나기 일쑤였고, 다른 현안 문제로 갈등을 빚다 지난 5년간 시·도지사협의회 중단 같은 사태로 이어졌다. 이는 이번 합의로 되새겨야 할 지난날의 자화상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