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개최 결정에 주목한다

지난 19일 대구 K-2 공군기지 정문 앞에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국방부에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 개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올해 1월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주민투표 이후 국방부의 최종 이전부지 선정에 대해 미온적·수동적인 대응을 강력히 규탄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지난 19일 대구 K-2 공군기지 정문 앞에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국방부에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 개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올해 1월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주민투표 이후 국방부의 최종 이전부지 선정에 대해 미온적·수동적인 대응을 강력히 규탄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를 이달 말 안에 개최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희국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에 따르면 3일 국방부 핵심 관계자를 국회로 불러 보고를 받은 결과 이달 말까지 부지선정위원회를 개최하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한다. 오는 9일과 10일에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대구경북을 방문해 대구시장, 경상북도지사, 군위군수, 의성군수 등을 만나 현장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라고 한다.

우리는 지난 1월 군위·의성군민 주민투표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에 대한 해법을 국방부가 내놔야 하고, 이를 위해 부지선정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고 본란을 통해 누누이 촉구한 바 있다. 통합신공항 이전을 위해 법적으로 반드시 거쳐야 하는 것이 국방부의 부지선정위원회다. 군위·의성군 간의 합의를 전제 조건으로 내세우고 공을 대구경북으로 떠넘겨 오던 국방부가 늦게나마 부지선정위원회를 열기로 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관련 정부 부처 차관,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부지선정위원회는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결정에서 법적 권한을 가진 의사결정기구이기에 회의에서 어떤 결론이 날지 초미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부지선정위원회는 지난 1월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공항 이전 후보지를 결정할 수 있고, 지금까지 논의된 사항들을 원점으로 돌리고 제3의 장소를 포함해 부지 선정 작업을 새로 시작하기로 결의할 수도 있다.

김해신공항 확장 및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관련된 부·울·경의 움직임을 감안했을 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더 이상 늦잡쳐서는 안 된다. 부지선정위원회 개최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인 만큼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 네 지자체의 행보도 속도를 내야 한다.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어수선한 시국이지만 네 지자체는 한시라도 빨리, 그리고 자주 만나 머리를 맞대고 중지를 모아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