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서울 TK’ 심판한 지역 민심, 통합당은 통찰해야

미래통합당의 대구경북 지역 공천이 지역민의 뜻을 무시한 일방통행의 낙하산 공천이었음이 확인됐다. 우선 추천 지역에서 경선 지역으로 바뀌었거나 경선 지역이지만 '무늬만 TK'인 인사가 경선 후보로 지정된 곳에서 공천관리위원회가 '내리꽂은' 인사들 모두 고배를 마신 것이다. 이는 지역에 대한 기여나 애정도 없는 인사가 '중앙당 빽'만으로 지역 국회의원이 되는 구태를 지역민이 이제는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구 달서갑 경선에서 '뜬금포' 소리를 들었던 이두아 변호사가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에게 참패했다. 공관위는 당초 이 변호사를 우선 추천했으나 지역의 강력한 비판 여론에 밀려 경선 지역으로 선회했었다. 이 변호사는 선거사무소나 예비후보 등록도 않고 있다가 비공개로 공천 신청을 해 '기본'도 안 돼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대구 동갑에서는 황교안 대표의 1차 영입 인사인 이진숙 예비후보가 류성걸 전 의원에게, 당초 영주문경예천에서 우선 추천을 받은 황헌 예비후보가 새로 조정된 영주영양봉화울진 경선에서 박형수 예비후보에게 각각 졌다. 공관위는 선거구 조정 결과도 보지 않고 황 예비후보를 공천해 지역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런 결과를 두고 다른 우선 추천 지역에서도 경선을 했으면 과연 우선 추천을 받은 인사가 이길까라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역시 '뜬금포' 소리를 듣는 대구 북갑의 양금희, 과거 언론 기고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신속한 탄핵을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해 정체성을 의심 받는 김형동 예비후보가 그렇다는 것이다.

이런 의문은 자연스럽게 이들에게 밀려 무소속으로 출마한 현역 의원들의 선전 여부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역시 대구경북 공천이 지역민의 뜻을 거스른 것임을 말해주는 현상이다. 현실이 이런데도 황 대표는 '혁신 공천'이라고 우겼다. 이런 오만한 자세로는 지역 민심의 이반을 부추길 뿐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