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선수단 일본으로 출국길, 금메달 7개 목표 향해 출발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이 19일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이 19일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로 전체 10위를 목표로 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23일 결전의 땅 일본으로 출국했다.

장인화 단장이 이끄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은 양궁 11명, 체조 10명, 탁구 9명, 펜싱 8명, 자전거 2명, 승마 1명에 본부 임원 28명을 더해 모두 69명으로 구성됐다.

일부 종목 선수들은 컨디션 조절 등을 위해 앞서 일본으로 향했다. 이날 수영과 배드민턴 대표팀은 본진에 앞서 다른 항공편을 이용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본진은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하는대로 코로나19 관련 입국 수속 절차를 밟은 뒤 선수촌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한국은 도쿄올림픽 29개 종목에 선수단 354명(선수 232명·임원 122명)을 파견해 금메달 7개 이상을 따내 메달 순위 종합 10위 안에 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국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를 획득해 종합 8위에 오른 바 있다.

선수단 남녀 주장은 진종오(사격)와 김연경(배구)이 각각 맡았다.

23일 개회식에선 김연경과 황선우(수영)가 함께 기수로서 태극기를 들고 입장할 계획이다.

앞서 18일 일본에 먼저 도착한 진종오는 나리타공항에서 "컨디션이 좋다. 사격 종목은 경기 당일에 결정 나는 것이 묘미인데 그때까지 며칠 남지 않은 만큼 준비를 잘해보겠다"고 다짐했다.

20일 출국 예정인 김연경은 "편안한 마음으로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며 "있는 힘을 다 쏟아내고 돌아오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 선수단은 대회 개막 전날인 22일 남자 축구 뉴질랜드전으로 첫 일정을 시작하고, 개막 다음 날인 24일 진종오를 비롯해 양궁 혼성 단체전, 태권도, 펜싱 등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이 19일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 전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이 19일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 전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