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모더나 맞을때까지 존버?' FDA"두 백신 젊은 층에 심장질환 유발"

미국 복지부 "극소수에게만 나타나, 12살 이상은 접종이 훨씬 이득"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젊은층에 심장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은 23일(현지시간) FDA가 화이자, 모더나 백신에 젊은층 일부에서 발생하는 심근염과 심막염에 대한 경고 문구를 추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FDA 관계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예방접종자문위원회 회의 결과에 따라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의료진 등에게 경고 사항을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그룹도 이와 비슷한 사례를 언급한 바 있다. 모너다와 화이자를 대상으로 30세 이하 백신 접종자 중 심장 질환으로 309명이 입원했고 이 중 295명이 퇴원했다면서 의료진에 심근염이나 심낭염 발생 여부를 주시해야 한다고 밝힌 것.

CDC는 다만 백신 접종 후 심근염을 앓은 환자들이 일반적으로 증세를 벗어나 건강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미국 보건복지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 있다면서 심장 관련 부작용이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보건 당국은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다. 심장 부작용은 극히 드문 사례"라며 "백신 접종한 극소수에게만 이같은 증상이 나타났고, 최소한의 치료를 받고도 회복 가능하다. 12살 이상은 백신 접종 이득이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