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명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인과성 '매우 낮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관련 브리핑을 통해 26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분석 결과 "사망과 예방 접종과의 직접정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밝혔다.

이는 어제인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에서 나온 결론에서 이어지는 맥락이다. 이날 오전 열린 '예방접종 전문위원회'에서도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 매우 낮다는 판단이 나왔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백신 재검정이나 예방 접종 사업 중단을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예방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추진하되, 안전을 강화하고 이상 반응 시 관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는 현재 48명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36명이었던 것에서 12명 증가한 것이다.

48명 연령대를 살펴보면 70대가 23명, 80대 이상이 18명, 60대가 2명, 60대 미만이 5명 등이다.

 

[속보] 정은경 [속보] 정은경 "독감 백신 사망 직접정 인과성 '매우 낮아'". YTN 화면 캡처

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독감 백신 이상 반응이 현재까지 총 1천154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789건에서 365건 증가한 것이다. 이에 대해 "올해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 이상 반응 신고도 증가한 것 같다"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덧붙였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올해 독감 유행 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 시기도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예방 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예방 접종을 받아주길 당부드린다"고도 밝혔다. 또한 국민께 송구하다는 뜻을 전했고, 관련된 신속한 조사와 투명한 정보 공개도 약속했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독감 백신 사용 중지 검토 조건을 밝히기도 했다. 동일 제조번호 백신 제품에서 '인과성을 배제할 수 없는' 중증 이상 반응이 2건 이상 발생할 경우이다. '인과성'을 기준으로 따졌을 때 현재까지 분석된 26명 사례 모두 해당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나은 22명 및 이후 추가될 수 있는 사망 사례에 대한 분석이 향후 예방 접종 사업의 향방을 가를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