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5월 8일 어버이날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가정의 달이라 불리는 5월에는 근로자의날, 어린이날, 유권자의날, 스승의날 등의 기념일이 많습니다.

 

그중 5월 15일'어버이날'입니다. 이날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날입니다.

 

처음부터 '어버이날'이었던 것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의 어버이날의 시작은 1956년 5월 8일부터 기념하던 '어머니날'에서 시작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아버지 날'이 거론됐고, 이에 1973년부터 '어버이 날'로 변경됐습니다.

 

각 가정에서 자녀들은 이날 부모님과 조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뜻으로 선물을 드립니다, 전국의 시·군·구의 어버이날 기념식장에서는 효자·효부로 선발해 선발된 사람에게 '효자·효부상'과 상금을 수여하고, 상을 받은 이들에게 산업시찰의 특전이 주기도 합니다.

 

또한, 이날을 전후하여 '경로주간'을 설정해 양로원과 경로원 등을 방문, 위로하고, 민속놀이 및 국악행사 등으로 노인들을 위로하며 노인 백일장·주부 백일장을 개최하여 어른 공경에 관한 사상을 되새깁니다.

 

한편 올해도 어버이날을 법정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에 대한 국민들의 찬반 의견이 나왔습니다. 찬성하는 의견으로는 "공휴일로 지정돼 부모님께 그 날 하루는 찾아뵙고 부모님께 효도를 드리고 싶다"가 있었습니다. 반면 반대하는 의견으로는 "5월에 공휴일이 많아서 경제적으로 부담이 된다."가 있었습니다.

 

카네이션의 꽃말은 '모정', '사랑', '부인의 애정'입니다. 특히 어버이날 드리는 붉은 카네이션에는 '건강을 비는 사랑'과 '존경'의 뜻이 담겨 있습니다. 그리고 분홍색 카네이션과 흰색 카네이션에는 각각 '당신을 열애합니다.'와 '돌아가신 어버이를 추모합니다.'의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카네이션과 선물을 드리는 것도 좋지만 어버이날의 의미를 새겨 꼭 '존경하고 사랑합니다!'고 어버이께 말하는 걸 잊지맙시다.

 

이 카드뉴스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제작 : 매일신문 디지털 시민기자 김채은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