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시즌 홈구장 변경

스틸야드 잔디 전면교체 따라 10년만에 포항종합운동장 복귀

포항이 K리그 클래식 28라운드부터 포항종합운동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한다. 사진은 예전의 포항종합운동장 모습. 포항 스틸러스 제공 포항이 K리그 클래식 28라운드부터 포항종합운동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한다. 사진은 예전의 포항종합운동장 모습. 포항 스틸러스 제공

포항 스틸러스가 10년 만에 포항종합운동장에서 홈경기를 치른다.

포항은 "주경기장인 포항 스틸야드의 잔디 교체 공사로 22일 오후 2시 울산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28라운드부터 올 시즌 남은 홈경기를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치른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포항은 지난 5일 홈구장인 스틸야드의 잔디 손상이 심각함에 따라 잔디 전면 교체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2003년 3월 안양 치타스와의 정규리그 경기 이후 10년 만에 포항종합운동장에서 프로축구 경기가 열리게 됐다.

포항은 올 시즌 남은 경기를 위해 종합운동장 잔디 관리에 전력을 기울이고 선수단 라커룸과 벤치, 골대 등 기반 시설을 정비하고 있다.

2003년 신인 시절 포항종합운동장에서 경기를 한 경험이 있는 수비수 김광석은 "10년 만에 종합운동장에서 경기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당시 많은 팬이 찾아왔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김교성기자 kgs@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