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혁 (주)나비디앤씨 대표,대구 아너소사이어티 184호

강원도 철원 출신 2012년 대구 정착…대구 중심 전국 사업 확장 포부 밝혀

김기혁 (주)나비디앤씨 대표(왼쪽 두번째)가 24일 오후, 시청별관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누리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했다. 김기혁 (주)나비디앤씨 대표(왼쪽 두번째)가 24일 오후, 시청별관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누리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했다.

김기혁 (주)나비디앤씨 대표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의 184호 회원이 됐다.

1982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난 김기혁 대표(40세)는 경기도 소재 경복대학교 관광학과를 졸업 후 2010년부터 서울에서 부동산 분양 대행 사업을 시작해 2012년경 대구에 정착했다.

대구를 사랑하고 대구를 중심으로 전국으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포부를 가진 김 대표는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고 그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이 깊어 회사 직원들과 함께 뜻을 모아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을 위한 도시락 기부, 동절기 연탄 사랑 나눔, 백미 나눔, 사랑의 빵 나눔, 사랑의 비누 나눔 행사 등 나눔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주변 지인분들을 통해 아너소사이어티를 접하게 된 김 대표는 대구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자 아너소사이어티 회원가입을 결심했다.

김 대표는 "대구에서 사업을 하며 많은 도움을 받으며 성장해 온 만큼 대구를 위해 나눔을 실천하며 보답하고 싶다"며, "앞으로 대구에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 지속적으로 탄생해 나눔의 물결이 계속 이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너소사이어티(Honor Society)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사회지도층이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나눔운동에 참여,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수 있도록 만든 개인 고액 기부자들의 모임으로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5년간 매년 2천만원씩 기탁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현재 전국에는 2,600여 명의 회원이 함께하고 있으며, 대구에서는 184명의 회원이 함께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