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뇌병변에 유방암까지 온 아내, 홀로 고군분투 중인 남편

결혼식 앞두고 찾아온 뇌병변 장애, 남편 홀로 4년간 병간호
올해 유방암까지 찾아와, 생활비 필요하지만 일자리는 없어

남편 윤영석(가명·44) 씨가 아내 정주희(가명·40) 씨를 뒤에서 안아주고 있다. 둘은 남편 윤영석(가명·44) 씨가 아내 정주희(가명·40) 씨를 뒤에서 안아주고 있다. 둘은 "이렇게 안아보는 게 참 오랜만"이라며 웃고 있다. 주희 씨는 뇌병변 장애로 다리가 마비돼 앉아서만 생활하고 있다. 배주현 기자

지난 27일 달서구 감삼동의 한 주택 2층. 쿵쾅쿵쾅 계단 위로 한 여자아이가 급히 뛰어 온다. 방 안에 앉아 있던 엄마 정주희(가명·40) 씨는 시간에 맞춰 아이를 태권도 학원에 보내야 한다며 도복을 가지러 옷장으로 몸을 튼다. 몇 걸음 되지 않는 곳에 놓인 옷장이지만 주희 씨는 한숨부터 나온다. 뇌 병변으로 두 다리를 쓰지 못하는 탓이다. 엉금엉금 기어 겨우 꺼낸 옷. 아이에게 웃으며 건넸지만 딸 윤예주(가명·8) 양은 곧장 아빠 윤영석(가명·44) 씨에게 달려가 버린다.

주희 씨는 멋쩍게 웃음을 지으며 입을 뗐다.

"예주가 어릴 때부터 엄마가 아파서 그런지 아직도 제가 낯선가 봐요. 좋은 엄마는 무슨, 아이에게도 피해만 준 것 같아 미안하네요"

◆결혼식 앞두고 찾아온 뇌 병변, 병간호 위해 남편은 고군분투

불행은 결혼식을 코앞에 두고 찾아왔다. 형편이 어려워 결혼식도 치르지 못하고 시작한 결혼 생활. 중국집 주방장이었던 영석 씨는 아내와 더 나은 삶을 살고자 이를 꽉 깨물고 4년간 돈을 모았다. 2015년 말 둘은 꿈에 그리던 결혼식을 올리고 중국집을 차려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로 약속했다.

결혼식을 3개월 앞둔 어느 날 밤이었다. 주희 씨는 남편을 급히 흔들어 깨웠다. 몸이 뜨거웠고 숨을 제대로 쉴 수 없었다. 의사는 뇌에 이상이 생겼다고 했다. 몸 상태가 너무 악화돼 며칠이 지나서야 받은 머리 수술. 그날 이후 주희 씨는 뇌병변 장애 진단을 받았다.

영석 씨는 눈앞이 캄캄했다. 당장 아내는 정신을 잃었고 세 살배기 아이는 배고프다며 울기만 했다. 아내를 급히 재활 병원에 입원시켰지만 돈은 무서운 속도로 빠져나갔다. 중국집을 마련하기 위해 모아둔 4천만원의 돈은 모조리 아내의 병원비로 들어갔다.

더 이상 낼 병원비가 없어 돌아온 집.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주희 씨의 정신은 온전치 못해 자꾸 쓰러지기 일쑤였다. 하지만 영석 씨는 그런 아내를 두고 돈을 벌어야 했다. 낮에는 아내와 딸을 돌보다 야간에는 중국집으로 향했다. 본인이 집에 없는 사이 혹여나 사고가 일어나진 않을까 집에 CCTV까지 설치했다. 일터에서 요리하는 중에도 핸드폰 속 CCTV 영상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모든 일을 홀로 감당해야 했던 영석 씨 역시 불면증과 우울증에 시달렸다. '나도 할 만큼 했지 않았냐'며 도움이라곤 주지 않는 아내의 친정 식구 앞에서 눈물로 호소해보기도 했다. 도망가고 싶은 생각도 참 많이 들었다. 하지만 매번 예주를 보며 마음을 다잡았다. 어릴 때 형편이 어려워 부모와 떨어져 살았던 영석 씨. 예주에게는 그런 아픔을 물려주기 싫었다.

◆4년간 병간호했지만 다시 찾아온 불행, 유방암 4기

그의 노력을 하늘이 알아준 걸까. 아내는 점점 의식을 회복했다. 다리와 상체 오른쪽이 마비돼 누운 채로 기어 다닐 수밖에 없지만 최선을 다해 예주의 육아를 도왔다.

주희 씨는 더 이상 남편에게 고개 들 낯짝이 없다고 했다. 나만 아니면 이 사람이 행복하지 않았을까. 모든 걸 그만두고 싶어 하는 그를 차마 붙잡을 수도 없었다. 딸에게도 좋은 엄마가 되지 못했다. 몸이 마비돼 제대로 안아주지도 못한 그녀는 본인을 낯설어하는 딸을 매번 한걸음 뒤에서 바라만 봐야 한다.

올해 이들의 생활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올 3월 주희 씨에게 갑작스레 찾아온 유방암 4기.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몸을 움직이지 못해 영석 씨는 한순간이라도 아내 옆을 떠날 수 없다. 아내를 병원에 데려다주고 다시 집으로 와 예주를 데리고 또 병원을 가는 생활을 반복한 지 8개월째다. 예주와 아내를 먹여살릴 생활비가 당장 급하지만 영석 씨는 일을 나갈 수가 없다. 게다가 코로나19로 야간 일자리마저 모조리 없어졌다.

그런 영석 씨는 어떻게든 아내를 살리고자 오늘도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혹여라도 본인이 아프면 아내와 딸을 돌보지 못할까 감기약도 미리 서너 통을 구해놓고 산다며 허허 웃어보인다. 그런 그 뒤로 힘없이 앉아있던 주희 씨는 "저는 괜찮아요. 우리 남편, 제발 이 사람만이라도 잘 살 수 있게 도와달라"며 연신 부탁을 건넸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하단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