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복지 공공성 강화할 대구사회서비스원…초대 원장에 김영화 교수 선임

(재)대구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으로 선임된 김영화 경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매일신문 DB (재)대구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으로 선임된 김영화 경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매일신문 DB

대구시가 민간 영역에 맡겼던 복지시설을 직접 운영·관리할 (재)대구사회서비스원을 신설하고, 김영화(65) 경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원장(대표)으로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퇴임을 앞둔 김 교수는 32년 동안 대학에서 사회복지 인재를 배출했으며, 대구시복지기준선설정위원회 위원장 및 대구미래비전자문위원회 총괄자문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지역 사회복지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해 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사회서비스원은 이달 31일 창립총회 및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이날 이사회를 대표할 좌장 역할의 이사장을 선임하고, 법인 설립 및 직원 채용 절차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3월 정식 개원할 대구사회서비스원은 앞으로 요양시설, 어린이집 등 4개 분야, 16개 국공립 복지 시설·사업의 운영을 맡을 예정이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복지 시설 운영에 있어 공공성과 투명성을 살려 대구복지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