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대전 "국방부 부실 배식 해명은 거짓…제보자 색출도 나서" 주장

왼쪽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 오른쪽 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왼쪽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 오른쪽 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해명 게시글. 아래 사진이 실제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됐다고 밝힌 정상 배식 국방부 공식 페이스북 해명 게시글. 아래 사진이 실제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됐다고 밝힌 정상 배식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에서 제보를 통해 공개한 계룡대 예하 부대 격리 장병 배식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에서 제보를 통해 공개한 계룡대 예하 부대 격리 장병 배식

최근 격리 장병 부실 배식 의혹을 제보 등을 통해 잇따라 제기하고 있는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이 17일 나온 국방부의 계룡대 격리 장병 부실 배식 의혹에 대한 "확인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 제공됐다"는 해명에 대해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어제인 16일 육대전 페이스북은 계룡대 예하부대의 지난 14일 격리 장병 아침 배식이라며 건더기 없는 오징어국, 볶음김치, 조미김 등의 부실한 배식을 제보 사진으로 지적했다.

그러자 오늘인 17일 국방부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며 "확인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됐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국방부는 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 등의 격리 장병들이 지난 14일 먹은 식단이라며 촬영한 사진도 공개했다.

국방부가 공개한 사진에는 쌀밥 외에 김치와 계란을 포함한 반찬 3가지, 우유(250ml)와 별도 용기에 담긴 국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해당 사진과 다른 식단을 먹었다는 제보가 육대전 페이스북을 통해 17일 당일 제기된 것.

육대전 페이스북은 우선 격리 장병 인원을 두고 "국방부는 총 8명의 격리 장병이 있다고 해명했지만, 한 대대에는 13일에 복귀한 인원만 27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에서 밝힌 사진에 한 대대는 배추김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는데, 제보자들이 그날 받은 것은 볶음김치이다. 또한 (사진 속)계란말이가 아닌 계란찜이 식단 메뉴였고, 이마저도 받지 못했다"고 국방부 해명에 대해 반박했다.

육대전 페이스북은 "해당 부대 식단 메뉴와도 일치하지 않은 사진을 가지고 해명하는 것은 명백히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실 배식 제보자 색출이 이뤄지고 있다는 제보도 전했다. 육대전 페이스북은 "제보자를 색출하기 위해 부실 배식을 찍은 사진에 있는 이불을 찾아내려고 생활관을 돌면서, 이불을 깔아두고 (제보 사진 속 이불과)같은지 다른지 비교하고 있다고 한다"며 "지금이 2021년이 맞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한 국방부의 추가 해명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국방부가 오늘 사진으로 공개한 정상 배식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도시락도 부실해보인다"며 군 장병들의 배식 자체가 부실하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잇따르기도 했다. 학교와 기업 등의 민간 급식은 물론 교도소 급식 사진과도 비교하는 게시물이 온라인에 잇따랐다. 아울러 카투사 등 주한미군 배식과 우리 군 장병 배식을 대비시킨 게시물도 네티즌들의 관심을 얻었다.

최근 격리 장병 부실 배식 논란이 불거지면서 군 장병들에게 평소 제공되는 식사 수준에 대해서도 큰 국민적 관심이 모이자, 지난 7일 국방부는 군 장병 1인당 하루 급식비를 올해 8천790원에서 내년 1만500원으로 인상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