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블랙핑크 노예취급, 철창 없는 감옥 생활"…北 매체의 황당 주장

북한에서 한국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가 노예취급을 당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모습. 연합뉴스 북한에서 한국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가 노예취급을 당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모습. 연합뉴스

북한에서 한국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가 노예취급을 당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북한 선전 매체 아리랑메아리는 지난 13일 '남조선청소년가수들 대기업들에 예속, 비참한 생활 강요'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아리랑메아리는 "최근 남한에서 이름 있는 청소년 가수들이 대기업들에 예속돼 비참한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BTS, 블랙핑크를 비롯한 대다수의 청소년 가수들이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의 어린 나이에 예술 관련 대기업들과 전속 계약을 맺고 대중가요 가수 교육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대기업들은 이들을 철저히 차단하고, 하루 2~3시간 재우면서 혹독한 훈련을 강요하고 있으며, 수익금은 양성비 명목으로 대부분 빨아가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아이돌 그룹을 언급하며 믿기 힘들 정도의 불공평한 계약에 묶여 구금 생활을 당하는 영향 탓이라는 분석도 내놓았다.

아리랑메아리는 "가혹한 훈련 과정에 심한 인간적 모욕과 고통을 당하고 어린 여성 가수들의 경우 정치인과 기업인의 성 접대까지 강요 당하는 등 많은 청소년 가수들이 정신, 육체적 고통에 시달리다 못해 생활이 철창 없는 감옥에서 사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악랄하고 부패한 예술 관련 대기업 사장에게 몸과 마음, 영혼까지 빼앗기고 노예로 취급 당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북전문지 NK경제는 "북한 언론은 남한의 아이돌 가수 양성과 관련된 일부 문제를 전체적인 문제로 확대해 비난한 것"이라고 진단하며 "한국 아이돌 가수에 대한 인기 확산을 경계하는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