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전작권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환수, 한미연합훈련 규모 축소될 수밖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회에 출석, "전시작전권(전작권)을 가급적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환수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훈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영진 더불어민주당의 관련 질의에 한국과 미국 당국 간 여러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하면서 이 같이 공언했다.

아울러 올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예년과 같은 규모의 훈련 진행이 어렵다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서훈 실장은 "실 기동 훈련은 없을 것이다. 도상연습으로 진행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며 "참가 규모 역시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