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부겸 인준 단독 처리…당·청 인사 독주에 '정국 급랭'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도 단독 채택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대통령 면담 요청 및 청와대 앞 야외 의총 열어 항의"

국민의힘 의원들이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 표결을 반대하며 손팻말을 들고 항의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 표결을 반대하며 손팻말을 들고 항의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의결을 밀어붙이자 국민의힘이 거세게 반발하는 등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게다가 국민의힘이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까지 여당이 이날 잇달아 채택하면서 야당의 반발은 극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으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김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 의결을 단독으로 처리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를 단독으로 열고, 각각 임 후보자와 노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려고 했으나 야당 반발로 무산됐다.

하지만 김 총리 후보자의 표결이 끝나자마자 국회 과방위원회와 국토위원회는 잇달아 전체회의를 열고, 임 후보자와 노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의 건을 여당 단독으로 의결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과방위 간사가 "의사진행 발언도 듣지 않고 보고서 채택을 강행했다. 이래서는 안 된다"며 반발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국토위 전체회의에서도 국민의힘 위원들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통과를 막지 못했다.

애초 민주당은 이날 오전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인사문제를 이대로 매듭짓자는 입장이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 사퇴는 당연한 일이고 임 후보자, 노 후보자도 사퇴해야 한다고 맞선 상황이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등 의원들이 13일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국무총리(김부겸) 임명동의안에 반대하는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등 의원들이 13일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국무총리(김부겸) 임명동의안에 반대하는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민주당이 총리 임명동의안과 임·노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단독으로 밀어붙이면서 '청문 정국'이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게 됐다.

당장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당 의원총회에서 여권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은 지금까지 죽비 수준의 회초리를 들었지만, 앞으로는 정신이 번쩍 들도록 하는 회초리로 심판할 것"이라며 "민심에 귀 닫고 문심(文心)만 좇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이 두려운 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인사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는 한편 다음 날 청와대 앞에서 야외 의원총회를 열고 항의에 나서기로 했다.

한 정치 인사는 "민주당도 겉으로 드러내지는 않으나 이 같은 상황이 곤란하기는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 같은 여당의 '독주' 공세에 대해 민심이 어떤 판단을 내릴 지, 지난 재·보선 결과와 마찬가지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