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표되면…윤석열, 최단시간 입당시키겠다"(종합)

과거 대구서 근무할 때 자주 만나…최재형 감사원장도 군시절 인연
"야권 통합 누구보다 쉽게 이룰 것, 홍준표 복당은 대화합 위해 필요"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은 13일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최단시간에 만나 최단시간에 입당시키겠다"고 밝혔다.

주 전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강연에서 "(입당) 데드라인을 물을 것도 없이 윤 전 총장이 빨리 들어올 것으로 본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주 전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과 제가 각각 대구지검에 세 차례 근무한 인연으로 자주 만났다"며 "관사도 내 지역 안에 있었다. 서울에 사는 집도 같은 아파트여서 자주 만났다. 심지어 KTX 를 같이 타고 내려가다가 동대구역에서 검찰까지 몇 차례 태워 출근한 적도 있다"고 과거 인연을 강조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최근 보수 야권에서 이른바 '플랜 B'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도 "군부대서 법무관으로 상하급 부대 같이 근무해서 오래 전부터 인연이 있는 상황"이라며 "개인 인연으로 문제가 다 해결되지 않지만, 누구보다 야권통합 신뢰해서 쉽게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보수 야권의 '뜨거운 감자'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 복당 문제와 관련해 "기본적으로 정치는 통합이다. 이미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김태호, 권성동 의원도 복당한 마당에 홍 의원 복당만 안 된다고 하면 또 다른 분란이 생길 수 있다"며 "대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또 대선 승리 전략과 관련해 "2030 세대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데 더해 당의 혁신을 더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 문제 해결"이라고 했다.

한편, 보수 세력 재집권을 목표로 출범한 마포포럼은 김무성 전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40여 명이 참여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