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브리핑] 홍석준 "대구 토종 건설사 수주 확대 대책 절실"

올해 대구 건설공사 중 향토 건설사 수주금액 비율 26% 불과

홍석준 의원실 제공 홍석준 의원실 제공

대구 토종 건설사가 역내 건설공사 수주비율이 타지역과 비교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지역 정치권에서 지역업체 수주 기회 확대를 위한 대책 마련 목소리가 나온다.

13일 홍석준 국민의힘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지역별 건설공사 수주 현황'에 따르면 올해 대구 토종 건설사의 지역 건설공사 수주비율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건수 기준 13위(65%), 금액 기준 14위(26%)로 나타났다.

심지어 전국 6대 광역시로 범위를 좁혀서 비교해도 대구 건설사의 지역 내 건설공사 수주비율은 낮은 편으로 확인됐다. 올해 대구 내 건설공사는 3천435건인데 이 가운데 지역 건설사가 수주한 공사는 2천249건으로 65%였다. 이는 부산 75%, 대전 72%, 울산 74% 등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수주 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대구 건설사가 처한 현실은 더욱 심각하다. 올해 대구 건설공사 계약금액 8조3천301억원 중 대구 향토 건설사 수주금액은 2조1천880억원으로 26%에 불과한 것. 이 역시 부산 40%, 대전 40%, 울산 33% 등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수준으로 6대 광역시 중 5위이다.

게다가 홍 의원이 국회입법조사처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구 건설사의 지역 건설공사 수주금액 비율은 2016년 37%, 2017년 36%에서 2018년 21%, 2019년 21%로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홍 의원은 이와 관련해 지역 사회의 인식 개선과 제도적 뒷받침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홍 의원은 매일신문과 통화에서 "가령 타지역은 공무원들이 대형 관급공사에 지역 건설사가 참여하는 대기업 컨소시엄을 강조하는 반면 대구는 그런 점이 부족하다"면서 "지역 사회가 향토기업을 아끼고 키워주려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타지역과 비교해 대구 건설업체가 적은 것도 아닌데 향토 건설사의 지역 건설공사 수주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문제"라면서 "용적률 확대 등 지역 건설사에 대한 대구시의 적극적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 확대를 위한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