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大 앞둔 국민의힘…'계파 싸움' 끝나자 '신구 대결' 불지펴

과열된 당권 경쟁, 네거티브전 양상
주호영-이준석·홍준표-김웅…과거 들춰가며 치열한 신경전
TK 당원 자극 발언까지 나와…"외연확장에 도움 안돼" 지적도

왼쪽부터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왼쪽부터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과 초선 당권 주자 김웅 의원,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와 이준석 전 최고위원 간 신경전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보수정당이 지지층 눈살을 찌푸리게 한 계파 대결을 끝냈는가 했더니 그 자리를 신구(新舊) 대결이 차지한 양상이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당대회에 참여할지를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20대, 30대 지지층을 놓치면 대선 이길 방법이 없다. 대선에서 이기기 위해 나왔다"며 "에베레스트 뭐니 하는 아저씨들보다 저와 김웅 의원이 1, 2위를 다툴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자신과 '산'으로 설전을 벌인 당권 경쟁 후보인 주호영 전 원내대표를 '시대에 뒤처지는 아저씨'로 재차 공격한 것이다.

이어 그는 주 전 원내대표를 향해 "'가진 게 원내 경험밖에 없나. 비전은 없나'라는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전날 젊은 정치인들을 향해 '동네 뒷산'만 다녀본 사람들이라며 대통령 선거라는 '에베레스트'를 오르기 역부족이라고 했다. 그러자 이 전 최고위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주호영 선배는 팔공산만 다섯 번 오르시면서 왜 더 험한 곳을, 더 어려운 곳을 지향하지 못하셨습니까"라며 "팔공산만 다니던 분들은 수락산과 북한산, 관악산 아래에서 치열하게 산에 도전하는 후배들 마음을 이해 못 한다"고 썼다. 자신은 서울 노원구에서 출마해 계속 고전했지만, 주 전 원내대표는 당선이 수월한 대구에서만 5선을 이어갔다고 비꼰 것이다.

그런가 하면 최근 국민의힘에 복당 신청한 홍준표 의원과 김웅 의원의 공방도 거칠다.

앞서 홍 의원은 SNS에 김 의원을 겨냥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더구나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직격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칼바람 속에서도 매화는 핀다. 꽃은 시들기 위해 피는 것"이라며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되받았다.

홍 의원이 또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어린 새는 험한 고개를 넘지 못한다)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다. 부디 자중하라"고 하자 김 의원은 "소금도 오래되면 곰팡나는 법이다. 어린 비둘기가 높은 고개를 못 넘으면 선배님이 도와달라"고 반격했다.

왼쪽부터 김웅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 매일신문DB, 연합뉴스 왼쪽부터 김웅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 매일신문DB, 연합뉴스

이 모습을 바라보는 정치권의 시선은 복잡하다. '후배'들이 '선배'들에게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것이 당의 개방성, 역동성을 보여줄 수 있어 긍정적인 면도 있다. 하지만 그 과정이 과거 계파 싸움 때처럼 '내홍'으로 비칠 경우 2000년대 초반 보수정당 내 개혁 소장파로 불렸던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과 달리 외연 확장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관계자는 "초선 의원들이 홍 의원한테 보수의 품격을 떨어뜨린다는 이유로 복당을 반대한다. 그런데 전직 원내대표에게, 게다가 함께 탈당해서 당도 같이 만들었던 사람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은 괜찮으냐"며 "지난 서울시장 경선 때 이 전 최고위원 자신이 그렇게 비난하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아줌마' 발언과 무엇이 다르냐"고 꼬집었다.

게다가 설전 과정에서 나온 말 가운데 보수정당 최대주주인 대구경북(TK) 유권자 자존심을 건드리는 표현도 있어 '텃밭' 민심이 악화하는 분위기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팔공산은 5개 시·군·구에 걸쳐 있고 높이가 1천193m이다. 북한산은 835m, 수락산은 638m, 관악산은 632m이다. 이렇게 디테일이 떨어지니 철부지라는 것"이라며 "TK가 없었으면 지금 당이 존립이라도 하겠느냐. 그리고 TK 민심이 그리 만만한 줄 아느냐"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