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복심' 윤건영 "일론 머스크·빌 게이츠도 韓 장관 못해"

"정책·도덕성 검증 나눠서 해야"…청문 제도 수정 주장, 후보 엄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6일(현지시간) 한인 유권자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이 개최한 '한반도 평화' 온라인 신년포럼 기조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6일(현지시간) 한인 유권자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이 개최한 '한반도 평화' 온라인 신년포럼 기조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친문 핵심으로 잘 알려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덕성 검증 위주의 청문회 제도 운영과 관련, "일론 머스크나 빌 게이츠 같은 분이 있다 해도 우리나라에선 장관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를 손봐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장관 후보자들을 엄호하고 나선 것이다.

윤 의원은 6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정책 검증과 도덕성 검증은 나눠서 해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신상털기 식으로 가버리면 정말 훌륭하신 분, 좋으신 분들이 잘 안 하려고 한다. 청와대에서 인사추천위원회를 하는데 좋은 분들을 발굴해 제안하면 '가족이 반대한다'는 이야기를 제일 많이 한다"고 했다.

그는 백지신탁제도에 대해 말하면서 "(장관이 되면) 자기가 가진 주식을 다 내려놔야 한다. 자기 자식처럼 키운 기업의 주식을 포기하면서까지 장관 하실 분은 많지 않다"며 "우리나라에서는 주식을 다 팔아야 하니 일론 머스크라든지 빌 게이츠 같은 분들이 계신다 해도 그분들을 장관으로 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야당일 때 반대했던 방안 아니냐'는 지적에는 "여당 의원이라서 여당 때만 하는 것처럼 비쳐서 대단히 그렇긴 하다"면서도 "여야를 떠나 제도 개선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제도는 노무현 전 대통령 때 모든 부처에 도입됐다"며 "그 제도 자체는 좋다. 잘 발전시켜야 하는데 좋은 제도의 명암이 있다. 부정적인 것은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야당 패싱' 문제를 두고는 "후보자에게 문제가 있다면 차분히 따지면 된다. 그런데 지금 야당은 무조건적인 반대를 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