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송언석 징계 절차 착수…자진 탈당 가능성도

당 안팎서 징계 최고수위인 제명 요구 잇따라
윤리위 결정 이전 자진 탈당 가능성도 제기돼

당직자 폭행 논란에 선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직자 폭행 논란에 선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오는 19일 당 사무처 당직자를 폭행한 송언석 의원(김천)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한다. 당 안팎에서 최고수위 징계인 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치면서 자진 탈탕 가능성이 제기된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송 의원 폭행 사건과 관련해 "당의 변화와 쇄신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공당으로서 원칙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과 당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서 우리당 당헌당규에 따라서 즉각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도록 했다"며 "우리당은 앞으로도 윤리적인 기준을 더 강화하고 조금이라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을 경우 거기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선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국민의힘 의원은 "일반적으로 동료 의원의 잘못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풍토가 있었지만 이번만큼은 다르다. 의원들 사이에선 송 의원의 징계가 당원권 정지 정도에 그친다면 민심의 거센 역풍을 맞아 재보선 승리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윤리위 결정에 따라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징계 수위가 결정된다.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비대위 의결과 의원총회 재적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일각에서는 송 의원이 윤리위 결정 이전 자진 탈당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는다.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시민단체로부터 폭행 및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송 의원 사건을 배당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