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제명 요구' 국민의힘 홈피 시끌…진중권 "제명해야"

진 "의원 아니라 인간 자격 없어"
주호영, 당 차원 징계 시사…"절차에 따라 검토 중"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김천)의 당직자 폭행 논란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9일 국민의힘 중앙당 홈페이지 '발언대'에는 "양심 있으면 자기가 알아서 나가야 하는 거 아니냐" "제명하지 않으면 다시는 국민의힘에 표를 주지 않겠다" "시장 선거 끝나자마자 똥물을 엎어버리네" "일반인이었으면 형사처벌 감" "송언석 같은 꼰대와 결별해야 한다" "의자 안 갖다놨다고 사람 패는 금수와 무슨 일을 같이 합니까" 등 강도 높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송 의원 관련 항의하는 글만 150개를 넘어섰을 정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며 "의원 자격이 아니라 인간 자격이 없다.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한 당직자도 SNS에서 "직접적 상하관계가 아닌 인사에게까지 폭력을 행사할 인격이라면, 잘못을 거짓으로 일관하며 대충 넘어가고자 하는 수준이라면, 과연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있겠느냐"고 송 의원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

이 같은 분위기에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도 "사건 경위나 사후조치를 파악 중"이라며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의 폭행이 사실로 확인되면 징계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송 의원은 4·7 재·보궐 선거 당일 밤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무처 직원에게 "XX놈아"라고 욕설을 하며 정강이를 걷어찼다는 의혹을 받는다. 사건 당일 사무처 당직자들은 성명을 내고 송 의원의 공개 사과와 탈당, 의원직 사퇴 등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송 의원은 매일신문과 통화에서 "발길질한 적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폭행 논란에 이어 거짓말 논란이 더해지자 이튿날 사무처 노조에 사과문을 들고 방문했다.

한편, 한 시민단체는 이날 송 의원을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의 폭력사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화면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의 폭력사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화면 캡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