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리는?" 사무처 직원 때린 송언석…"사실무근" 부인에도 논란 확산(종합)

현장 취재진 목격 보도도 잇따라…당직자 일동 "공개 사과·탈당하라"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김천)이 7일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사무처 직원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송 의원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오늘(7일)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다.

이들은 또 "재·보궐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송 의원의 공개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폭력 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며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서 절대 묵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송 의원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발길질한 적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당시 개표상황실에 함께 있었던 취재진이 송 의원의 폭행과 욕설을 직접 목격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진위 여부를 둘러싼 후폭풍이 거셀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