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빈자리…주호영 차기 당권 도전하나?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경쟁 과열…김무성·조경태·정진석 등 물망에
일부에선 "TK 2선 후퇴론'도 나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탈환한 국민의힘이 축제 분위기 속에서 차기 지도부 구성을 둘러싼 경쟁도 과열되고 있다. 핵심 변수였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귀가'를 예고함에 따라 당권경쟁을 위한 일전은 기정사실이 됐다.

정치권에선 차기 제1야당 대표는 야권 정계개편 전반을 조율·통제할 수 있는 경륜 있는 다선 의원에게 기회가 돌아가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8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당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당 안팎의 시선은 차기 당권주자에게로 모인다.

김무성 전 국회의원, 조경태·정진석·권영세·윤영석 국회의원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김 위원장이 물러나면 대표권한대행을 맡을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도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이번 재·보궐선거 압승으로 당의 위상이 높아진 만큼 차기 당 대표에게는 야권 전반을 지휘할 수 있는 노련미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하지만 야권후보 단일화 과정에 참여했던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 어떻게 관계를 정립할지와 어떤 지도체제를 선택할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고, 차기 원내대표 경선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 구체적인 구도는 오리무중이다.

문제는 벌써부터 '대구경북 2선 후퇴론'이 나온다는 점이다. 중도로의 외연 확장이 이번 선거 승리로 연결됐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차기 대권주자는 물론 당 대표도 대구경북 출신은 안 된다는 억지 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대구경북 한 중진의원은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물에 빠진 당을 구해놨더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하는 격"이라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