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대통령에 "비상내각 구성하라"

주호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주호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4선의 주호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은 19일 코로나19로 국가 대위기 상황에 직면했다고 진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가 위기에 맞는 비상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주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주가지수는 전례 없이 폭락하고 지역경제는 공황상태에 빠졌지만 정부의 위기의식과 대응 수준은 안이하기만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위기 때는 그 위기에 걸맞는 대응수단이 뒤따라야 한다"며 "주도권을 상실한 경제부총리는 물론이고 경제정책에 이념을 덧씌운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관들로 이루어진 '비상내각회의'로는 지금의 위기상황을 타계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또한 "아마추어가 아니라 소신과 강단을 가진 전문가가 필요한 때"라며 "무능하고 무책임한 박능후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방역 전문가를 새로운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 노원구에서는 통·반장이 직접 마스크를 배달하는 것을 인용, "국민 건강에 직결된 공적마스크는 정부가 직접 구입해 각 지역의 통·반장을 통해 모든 국민에게 배포되어야 한다"며 "마스크는 방역에 필수품이므로 국가가 예산으로 구입해 주어야 한다. 그리고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은 사러 갈수도 없기 때문에 현재와 같은 공급방식은 개선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