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집힌' 달서갑 공천…경북 2곳도 '2·3자경선' 확정

이두아·홍석준 양자 경선…영주영양봉화울진은 박형수·이귀영·황헌 3자 경선
군위의성청송영덕은 김희국·천영식 양자 경선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2일 최고위원회에서 재의를 요청한 지역구 6곳에 대해 심의한 결과, 이두아 전 의원(비례)이 전략공천 받은 대구 달서갑을 이 전 의원과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 간 경선에 부치기로 했다. 기존 공천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또한 경북의 영주영양봉화울진은 박형수·이귀영·황헌 3자 경선을, 군위의성청송영덕은 김희국·천영식 양자 경선으로 결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최고위 재의 요구 심의 결과를 발표하며 "대구 달서갑은 이두아·홍석준 후보, 인천 연수을은 민경욱·민현주 후보 간 경선을 치르기로 결정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공관위가 공천을 번복하고 경선을 치르기로 한 대구 달서갑은 현역인 곽대훈 의원이 공천 배제됐고 이두아 전 의원이 전략공천된 곳이다. 인천 연수을은 지난달 28일 새로운보수당 출신 민현주 전 의원이 공천을 받고 현역인 민경욱 의원이 배제됐다. 두 곳 중 민 의원은 경선 기회를 얻었으나, 곽 의원은 경선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오전 통합당 최고위원회의는 대구 달서갑을 비롯해 서울 강남을, 인천 연수을, 부산 북강서을과 진구갑, 경남 거제 등 6곳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재의를 요구했다.

재의가 요구된 대구 달서갑은 앞서 이 전 의원이 단수 추천(전략공천) 받은 곳이다. 이 전 의원은 경쟁자들로부터 그간 선거사무소도 차리지 않고 지역에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이석연 공관위원과 같은 법무법인에서 소송을 맡은 전력과 이명박 대선 캠프에 참여하며 김형오 위원장과 인연을 맺었던 점 등으로 전략공천된 게 아니냐는 사천(私薦) 논란이 일었다.

그 밖의 곳은 원안대로 재의결했다. 최고위가 공관위를 향해 사천 논란에 대해 기존 공천을 무효화하고 경선에 부치거나 이미 공천받은 일부 후보를 배제하라고 요청했지만 수용하지 않은 것이다.

김 공관위원장은 "최고위는 최고위의 권한이 있고, 우리는 우리의 권한이 있다"며 "각자 권한대로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천 논란에 대해 "사천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사천이 뭐냐"고 반감을 비쳤다. 심지어 공관위 결정 내용을 발표 전 "오늘따라 유난히 눈이 침침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나타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