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의원 운전기사 "측근 5급 비서관 등록" 폭로

박 의원 경북 군위 출신

경북 군위 출신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순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경기 안산단원을)의 운전기사 허모 씨가 12일 "20대 국회 재직 중 박 의원이 국회 사무실에 실제 근무하지 않는 김모 씨를 5급 비서관으로 등록했다"고 폭로했다.

이날 허 씨는 '양심 선언문'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박 의원을 모시고 다니면서 지켜 본 상황은 양심과는 너무 먼 행위를 했고, 이를 지켜본 방관자일 수밖에 없었던 점을 고백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박 의원이 자신의 측근을 5급 비서관으로 등록 시킨 것을 포함해 의원 재직 중 명절 때마다 유권자들에게 선물을 돌렸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7급에 준하는 대우를 약속했지만 매월 월급 150만원만 주고 24시간 365일 일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이) 안산시 꽃과 나무를 불법 도취했고, 국회의원이 공공기물을 도둑질하도록 강요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이 안산단원을 국회의원 후보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허 씨는 자신을 2010년 10월부터 박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안산단원을 당원협의회 조직국장으로 근무했고, 7년 간 운전기사로 수행비서 업무를 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박 의원 측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