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 출마 수락... '빅매치' 성사될까?

이낙연,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 농협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공식 제안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 농협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공식 제안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2위 후보이자 전직 국무총리 간 총선 '빅매치' 대진표의 절반이 완성됐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몹시 부족한 제가 어제 이해찬 민주당 대표님으로부터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를 제안받았다. 저는 이 대표님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상대 당의 결정에 대해 제가 이런 말 저런 말을 하는 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제 개인의 마음을 말씀드리자면 (황 대표와) 신사적 경쟁을 펼쳤으면 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맞대결'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일(종로 출마와 상임선대위원장)을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라며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에서도 이 전 총리의 맞상대로 황 대표가 나서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미 황 대표도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고,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인 이석연 전 법제처장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전략 공천 1호는 반드시 황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가 돼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가 결정되면 유례없는 중량급 인사의 맞대결이 성사돼,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떠오를 전망이다.

다만, 최근 들어 황 대표 대신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종로 출마설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어 '대선 예선전'이 성사될지는 끝까지 지켜볼 일이다. 김 전 위원장은 황 대표의 '험지 출마론'에 화답, 대구 수성갑 출마를 포기하고 수도권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