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능력·민주주의·공정 없는 3無 정부"

경실련 찾아 "부동산투기, 망국의 지름길…분양가 상한제 빨리 실행해야"
청년창업가와 간담회…"규제철폐·감시강화, 만들고 싶은 정당의 지향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대담'을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대담'을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능력이 없고, 민주주의가 없고, 공정이 없는 '3무(無) 정부'"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무능"이라며 "사회생활을 해보지 않다 보니, 특히 경제문제에는 아마추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가짜 민주주의다. 진영 논리 때문에 자기편은 무조건 맞고, 상대편은 무조건 틀리다고 생각한다"며 "또한 불공정을 해결할 책임이 정부에 있는데, 악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이 세 가지를 모두 바로 잡는 것이 이번 총선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경실련과의 면담에서 부동산 가격 폭등 문제, 정부의 재정 건전성 악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안 전 의원은 향후 행보 등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선 '무엇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그것을 하기 위한 어떤 형태가 필요한지를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이제 귀국한 지 이틀 반 정도가 됐다. 그동안 고민한 부분들을 하나씩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이태규 의원(맨 왼쪽)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대담'을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이태규 의원(맨 왼쪽)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대담'을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