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선거 연대도 보수통합"…총선 연대론 부상하나?

"선거연대·후보단일화도 옵션…합당만이 이기는 전략 아냐"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설날을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시 육군 25사단 신병교육대대를 찾아 군 관계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설날을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시 육군 25사단 신병교육대대를 찾아 군 관계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범보수 진영의 통합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보수의 한 축인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22일 자유한국당과 통합신당이 아닌 선거연대도 고려하고 있음을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이에 따라 선거연대가 보수대통합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유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양주시에 있는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수 전체로 볼 때 당과 당을 합치는 합당만이 이기는 총선 전략인지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며 "통합을 넓게 보면 선거연대, 후보단일화도 당연한 옵션으로 들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당과 여당 2중대, 즉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대안신당, 또 우리가 나오고 난 후의 바른미래당은 (선거법 개정 이후에도) 당을 만든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 않다"며 "보수 쪽에서도 저희의 유불리를 떠나, 선거법이 통과된 이후 합당이 이기는 전략인지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야권에서 한국당과 새보수당을 포함한 보수 통합신당 등 정계개편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지만, 지분 문제 등 여전히 장애물이 많아 통합이 아닌 선거연대 가능성에 조금씩 무게가 실리는 모습이다.

다만 "이왕 대화에 임한 만큼 보수재건위원장으로서 양당 협의를 정말 진지하게, 깊이 있게 할 생각이고, 그 대화가 오래 걸릴 것 같진 않다"며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이 나면 각 당에 공유하면서 통합에 대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각 당이 결정하는 모양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우리공화당을 통합 대상으로 계속 인식한다면 새보수당과 통합은 힘들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