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당 불허' 선관위, 명칭 변경 요구, 한국당은…

정치권 "결국 22일까지 명칭 변경 신고할 것"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두번째)와 이채익 의원(왼쪽)이 14일 오후 국회 본청 심재철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위해 방문한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부터), 김문배 법제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두번째)와 이채익 의원(왼쪽)이 14일 오후 국회 본청 심재철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위해 방문한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부터), 김문배 법제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위성정당 명칭으로 '비례자유한국당'을 쓰지 못하게 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결국 한국당이 22일까지 명칭 변경 신고하는 것으로 상황이 일단락될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13일 전체회의를 통해 "'비례○○당'은 이미 등록된 정당의 명칭과 뚜렷이 구별되지 않아 정당법상 유사 명칭 등의 사용금지 조항에 위반된다"며 '비례자유한국당'을 정당 명칭으로 사용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그러자 이튿날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을 불러 항의하는 일도 빚어졌다. 심 원내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에서도 "선관위가 노골적으로 정권의 편을 들고 있는 만큼 공정한 선거를 기대하기는 난망하다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사태는 '비례자유한국당' 전화번호와 소재지 문제로 확전하는 모양새다. 앞서 한국당은 비례자유한국당에 전화를 걸면 자유한국당이 받는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원회와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선관위가 한국당과 비례자유한국당의 소재지가 같다는 이유로 양측에 소재지 변경을 요구했지만, 한국당은 이를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싸움의 끝은 명확하다. 총선이 9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한국당은 당명 유지를 위한 법정 대응을 하며 시간을 허비하기보다 당명 변경신청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15일 중앙선관위는 '비례자유한국당'을 포함해 '비례○○당' 명칭을 사용하는 창당준비위원회 3곳에 명칭 변경 공문을 보내 22일까지 해당 정당 명칭을 보완해 변경 신고하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