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2월 10일쯤 새 통합정치 세력 확정될 것"

'보수대통합' 급물살 타나…통추위 위원장에 박형준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함께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구성이 9일 합의되면서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박형준 신임 위원장도 "2월 10일 전후 새로운 통합정치 세력의 모습이 거의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여러 정당과 조직이 있으니 용광로에 모아놓으면 틀을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신당 추진 로드맵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오늘 합의된 원칙과 통추위 구성에 대해 한국당은 흔쾌히 합의했고, 새보수당은 당내 논의를 좀 더 거쳐야 한다"며 "한국당 쪽에 황교안 대표가 합의 사항에 대해 공개적으로 뜻을 표명할 수 있도록 저도 접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보수당, 한국당 내부에서 나오는 통합에 대한 반발을 "작은 차이"라면서 "대의를 존중해 하나로 통합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보수당에 대해서는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하면 조건 없이 통합에 임한다는 원칙이 있으니 거기에 따르면 무리 없이 통합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나아가 "새보수당뿐 아니라 중도에도 여러 세력이 있고, 앞으로 안철수계도 들어올 것"이라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도 협상 대상으로 보고 귀국 후 만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박 위원장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 혁신은 필수"라며 "좁은 정체성만 고집해서는 안 되고 확장해야 하고, 미래 세대에게 길을 열어주는 통합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혁신, 확장, 미래를 통합의 핵심 키워드로 꼽았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하는 정당·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에서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박 위원장 선임 배경에 대해 "지난여름부터 한국당과 새보수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온 걸로 알고 있다"며 "통합 문제에서 많이 고민해오셨고 이 문제에서 많이 밝기 때문에 임명된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1990년대 초반 민중당 소속으로 이재오, 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 등과 함께 정치를 시작했고 김영삼 대통령의 정책자문기획위원으로 본격적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명박 정부 때는 청와대 홍보기획관, 정무수석비서관, 대통령 사회특별보좌관을 지낸 기획통이다.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