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마블 영화 '이터널스'서 '길가메시' 맡는다

배우 마동석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 초청작 '악인전'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마동석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 초청작 '악인전'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마동석이 마블의 새 영화 '이터널스'(감독 클로이 자오)의 '길가메시'역으로 캐스팅이 확정됐다.

마블 스튜디오 측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9 코믹콘'에서 영화 '이터널스'의 라인업을 처음으로 공식 발표했다. 마블에 따르면 '이터널스'에 출연하는 하는 배우는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를 포함해 셀마 헤이엑, 리차드 매든,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등이다.

'이터널스'는 1976년 만화가 원작이다. '셀레스트리얼'이라고 불리는 우주적 존재에 의해 100만년 전 탄생된 고대 인류인 '이터널스'의 이야기다. 우주 에너지를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운다는 내용이다.

극 중 마동석이 맡은 역할은 초인적인 힘을 가진 히어로 길가메시(Gilgamesh)다. 이터널스 중 가장 강력한 힘, 불사, 모든 질병에 대한 면역력, 내구력, 공중부양, 초스피드 비행, 눈과 손에서 에너지 또는 열선 발사, 사물을 조종, 고도의 감각, 정신능력으로 신체의 손상된 조직을 재생시킨다. 현지에서는 마동석과 원작 캐릭터의 외모 싱크로율이 높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