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 진출' 전종서 나이는? 데뷔작은?

배우 전종서 배우 전종서

배우 전종서가 20일 할리우드 진출 소식을 전하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다.

전종서는 1994년 7월 5일 서울 출생으로 올해 만 24세다.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에 재학 중이다.

2018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을 통해 데뷔했다. 2018년 5월 17일 영화 개봉 전날인 16일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2019년 개봉예정인 이충현 감독의 장편영화 '콜' 을 차기작으로 정했다.

또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새 영화 '모나 리자 앤 더 블러드문' 주연으로 발탁되며 할리우드 진출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