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원작 소설도 있다? 소설과 결말 다르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포스터. 배급사 제공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포스터. 배급사 제공

27일 오후 3시 10분부터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2006)가 채널CGV에서 방영중이다.

이에 이 영화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단순히 패션업계의 이야기를 다루는 것 같지만, 현대인에게 나름의 교훈을 던졌고, 특히 메릴 스트립의 인상적인 연기가 화제가 된 작품이다. 한국에서는 앤 해서웨이 하면 떠올리는 대표작으로 각인됐다.

탄탄한 완성도의 바탕에는 2003년 나온 원작 소설이 있었다. 로런 와이스버거의 작품인데, 실제로 이 작가는 보그 편집장 안나 윈투어의 어시스턴트로 일한 바 있다. 앤드리아 역 앤 해서웨이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각색해 던진 것이다. 아울러 악마같은 편집장 미란다(메릴 스트립)는 안나 윈투어를 각색한 것인 셈.

이 소설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3년 뒤 영화화됐다.

아울러 소설과 영화는 결말이 다르다. 어시스턴트 앤드리아는 소설에서 미란다를 못 견뎌 그만둬버린다. 멋진 장래 대신 자기 삶을 선택했다는 평가다. 반대로 멋진 장래를 포기한 것에 대한 아쉬움도 독자들로부터 나온다.

영화에서도 어시스턴트 일을 그만두기는 하지만, 그동안 꿈꿨던 기자라는 직업을 새롭게 얻는 등 어시스턴트 경험을 바탕 삼아 한 뼘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