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페인티드 베일' 12월 1일 오후 10시 55분

사랑없는 결혼 선택, 아내의 외도에 배신감, 서머셋 몸 원작 영화

EBS 페인티드 베일 EBS 페인티드 베일

 

1925년 영국 런던. 도도한 아가씨 키티(나오미 왓츠)는 결혼을 서두르는 부모님의 강요에 시달린다. 의사이자 세균 학자인 월터 페인(에드워드 노튼)은 사교 모임에서 키티를 처음 만난 후 그녀에게 청혼한다. 키티는 그를 사랑하지 않았지만, 부모에 대한 반발로 그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월터는 키티와 함께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질병 관련 연구를 하며 지낸다. 활발한 키티는 갑갑한 결혼 생활에 불만을 터트린다. 월터는 아내를 위해 상하이의 사교 모임에 참석한다. 사랑 없는 결혼 생활에 불만이 가득하던 키티는 이 모임에서 만난 찰스 타운센드와 불륜을 저지른다.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챈 월터는 아내에게 심한 배신감을 느낀다. 키티에게 자신과 함께 콜레라가 창궐하고 있는 중국 내륙지방으로 함께 가든지, 가족들에게 알리고 이혼을 당하든지 양자택일을 하라고 협박한다. 키티는 찰스에게 달려가지만, 찰스는 그녀를 거부한다.

절망한 키티는 남편의 뜻에 따라나선다. 월터는 사람들이 질병으로 죽어 나가는 참혹한 곳에서 연구와 의료봉사에만 전념한다. 키티는 그런 남편을 새롭게 이해하고 용서를 바라며 새로운 마음으로 봉사 활동과 결혼 생활에 전념한다. 둘은 마음을 열고 서로를 용서하지만, 월터는 콜레라에 걸리고 마는데….

이 영화는 작가 서머싯 몸의 장편소설 '인생의 베일'을 원작으로 세 번에 걸쳐 영화로 제작되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