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보인턴' 싱 스트리트=보헤미안 랩소디 '뮤즈' 평행이론…채널 CGV 22일 오후 2시 40분

영화 싱 스트리트(2016, 왼쪽)와 보헤미안 랩소디(2018)에 모두 출연한 루시 보인턴. 배급사 제공 영화 싱 스트리트(2016, 왼쪽)와 보헤미안 랩소디(2018)에 모두 출연한 루시 보인턴. 배급사 제공

채널CGV가 22일 오후 2시 40분부터 영화 '싱 스트리트'(2016)를 방영한다.

그러면서 주연 배우 '루시 보인턴'과 현재 극장에서 상영중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2018)가 함께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영화의 연결고리가 바로 루시 보인턴이라서다.

영화 싱 스트리트의 라피나 역 루시 보인턴(왼쪽). 오른쪽은 코너 역 페리다 윌시 필로. 배급사 제공 영화 싱 스트리트의 라피나 역 루시 보인턴(왼쪽). 오른쪽은 코너 역 페리다 윌시 필로. 배급사 제공

◆루시 보인턴 "코너와 프레디의 뮤즈"

싱 스트리트와 보헤미안 랩소디에 모두 루시 보인턴이 등장한다.

더구나 두 영화는 음악영화라는 공통점도 갖고 있다. 좀 더 깊숙이 들어가면 밴드 뮤지션의 영화라는 점이 똑같다.

두 영화에서 루시 보인턴은 음악에 푹 빠져드는 주인공의 곁에 함께하는 '뮤즈'(muse, 고대 그리스로마 신화 속 예술의 여신,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는 존재)로 등장한다.

그냥 주인공의 연인으로 나오는 게 아니라는 얘기다.

싱 스트리트에서 라피나(루시 보인턴)는 코너(페리다 윌시 필로)가 음악에 빠져드는 계기가 된다. 라피나에게 잘 보이기 위해 코너가 밴드를 결성, 음악을 시작하게 되는 것.

아울러 바닷가 뮤직비디오 촬영 장면에서 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라피나가 코너는 물론 코너의 밴드 멤버들에게 외치는 "절대로 적당히 해서는 안돼, 알겠지?"라는 대사가 유명하다. 밴드 멤버들을 각성시키고, 코너를 라피나에게 더욱 빠져들게 만드는 결정적 장면이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메리 오스틴 역 루시 보인턴(오른쪽). 왼쪽은 프레디 머큐리 역 라미 말렉. 배급사 제공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메리 오스틴 역 루시 보인턴(오른쪽). 왼쪽은 프레디 머큐리 역 라미 말렉. 배급사 제공

◆싱 스트리트를 보며 보헤미안 랩소디를 상상할 것, 보헤미안 랩소디를 봤다면 싱 스트리트를 보며 되새길 것

이런 라피나의 역할이 보헤미안 랩소디에서도 이어진다. 바로 주인공, 프레디 머큐리(라미 말렉)와 평생 사랑 내지는 우정을 나누는 메리 오스틴(루시 보인턴)이 그 역할을 맡게 된다.

실제로 메리 오스틴은 프레디 머큐리와 사랑에 빠졌다가 그 사랑이 결국엔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오랫동안 프레디 머큐리, 그리고 그의 밴드 퀸의 친구이자 재정 매니저 역할을 했다.

특히 영화에서는 방황하던 프레디 머큐리를 제자리로 돌아오게 만드는 역할로 관중들의 뇌리에 각인되고 있다. 마치 싱 스트리트의 라피나처럼.

한편, 루시 보인턴과 라미 말렉은 실제 연인인 것으로도 최근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루시 보인턴의 올해 나이는 25세(1994년생)이다. 2006년 영화 '미스 포터'로 데뷔했다. '싱 스트리트' '오리엔트 특급 살인' '보헤미안 랩소디'가 대표작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