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혜미, 에릭 아내에서 배우 나혜미로…'하나식당'은 어떤 영화?

'하나식당' 속 나혜미와 최정원. '하나식당' 속 나혜미와 최정원.

나혜미가 출연하는 영화 '하나식당'이 22일 개봉한다.

최낙희 감독의 영화 '하나식당'은 따뜻한 식당주인 하나(최정원)와 행복을 찾는 20대 청춘 알바생 세희(나혜미)가 오키나와의 특별한 곳 '하나식당'에서 만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들을 채워가는 이야기다.

오키나와 올 로케 촬영으로 담아낸 따뜻한 햇살과 싱그러운 바다, 맛있는 음식들의 향연으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하나식당'. 실제 오키나와의 전통 주택과 필수 관광지 및 숨겨진 명소까지 샅샅이 뒤져 탄생한 빼어난 영상미가 매력적이다.

극중 최정원은 따뜻하고 속 깊은 언니 같은 식당주인 하나로 분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나혜미는 아르바이트를 하며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세희 역을 맡아 20대 청춘의 현실적인 모습을 선보인다.

싱그러운 푸른 바다빛의 오키나와에서 만난 두 사람이 함께 하나식당을 운영하며 여유와 작은 행복을 만끽하는 모습은 맛있는 음식들의 향연과 함께 관객들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환한 햇살의 따스함이 느껴지는 색감이 편안함을 선사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조용하고 아늑한 주방에서 홀로 요리를 하는 하나, 푸른 나무를 배경으로 환한 미소를 짓는 하나의 따뜻한 모습이 '행복의 맛을 요리하는 따뜻한 식당 주인 하나', '한 사람보다는 두 사람이 좋지. 나한테도 이런 아침이 오다니!'라는 문구와 더해져 그녀에게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 지 기대를 북돋운다.

한편 상기된 얼굴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행복을 찾는 20대 청춘 알바생 세희'의 모습과 하나식당에서 도시락을 싸며 편안하게 미소 짓는 세희의 모습은 '여기 온 후로는 뭐하고 먹고 살아야 하나 이런 고민이 하나도 안 들어요'라는 문구와 어우러져 하나식당을 찾은 뒤로 바뀐 세희의 삶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하나식당' 캐릭터 포스터. 영화 '하나식당' 캐릭터 포스터.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