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바라기 소환 이유?…김래원 주연+명대사 쏟아진 역작 "평점 9.2"

영화 해바라기 포스터 영화 해바라기 포스터

김래원 주연의 영화 해바라기가 14일 네티즌에게 소환됐다. 이날 영화 채널 스크린에서 해바라기를 방영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06년 개봉한 영화 해바라기는 김래원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특히 극 중 김래원의 대사 "꼭 그렇게 다가져야만 속이 후련했냐"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명대사다.

교도소에서 가석방된 오태식(김래원)은 손에 낡은 수첩 하나를 쥐고 수첩에 적힌 하고 싶은 일들을 해나간다. 그 수첩을 줬던 덕자(김해숙)를 찾아가는 태식을 덕자는 친아들 이상으로 따뜻하게 맞아주고 덕자의 딸 희주(허이재)와도 마음의 벽을 허문다. 가족 이상으로 가까워진 세 사람이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는 찰나 그들 앞에 닥친 비극을 담은 영화다.

네이버 영화 평점 9.21을 기록한 영화 해바라기는 1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관객들의 머릿속에 진하게 자리 잡고 있는 영화로 평가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