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롯데 홈 3연전, ‘라팍 클래식씨리즈’ 진행

삼성 심창민과 롯데 김원중이 네이버TV 랜선 사인회도 열어

삼성라이온즈가 9일부터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롯데자이언츠와의 홈 3연전 동안 '라팍 클래식씨리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가 진행되는 동안 양팀 선수단은 올드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르게 된다. 삼성은 1989년 홈 올드유니폼을, 롯데 자이언츠는 원정챔피언 올드유니폼을 입는다.

9일 경기에 앞서 허규옥 경일대학교 야구부 감독이 시구에 나설 계획이다. 허 감독은 1982년 삼성 원년 멤버 출신이며 1989년에는 롯데 소속으로 미스터올스타에 선정된 바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비대면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10일 오후 3시 45분에는 삼성 심창민과 롯데 김원중이 네이버TV 랜선 사인회를 갖는다. 사인회 말미에는 양 구단 관련 SNS 역사 퀴즈 이벤트도 열린다.

양팀 팬들이 펼치는 실시간 랜선 응원전도 마련돼 있으며 클래식시리즈에 어울리는 스페셜 테마로 라팍 전광판이 운영될 예정이다. 또 선수들이 경기에서 착용한 올드유니폼은 추후 공매하고 이를 통해 얻은 수익금은 기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