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선수에 편지 쓰고 영상으로 답장 받아요

구단 해산 앞두고 ‘최애에게 편지 쓰고 답장받자’ 이벤트

'최애에게 편지 쓰고 답장받자!' 이벤트 '최애에게 편지 쓰고 답장받자!' 이벤트

상무상주 선수들에게 편지를 쓴 팬들이 답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7일 상주는 '최애에게 편지 쓰고 답장받자!'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상주의 대학생마케터 FAM이 기획한 이벤트로 5일부터 18일까지 사무국으로 팬들의 편지를 받아 선별 과정을 거쳐 선수들이 직접 답장을 쓴다. 전 과정이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 후원으로 진행된다.

상주 구단 해산에 대한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련됐다. 사무국으로 팬들의 편지를 받고 선수가 편지를 직접 읽고 이에 대해 답장한다. 상주는 선수가 편지를 읽고 답장하는 모습을 영상으로도 담아 팬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공개한다.

이벤트 기안자 팸 한미나 씨는 "초등학생 시절 썼던 국군위문편지가 떠올랐다. 초등학교 때 위문편지를 보내면 답장을 주는 군인도 있었다. 지금까지 보관하고 있는 나만의 보물상자 안에 아직도 편지가 있다. 이러한 이벤트를 선수들에게도 적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참가희망자는 '경북 상주시 북상주로 24-7 상주시민운동장 내 상주상무 사무국'으로 최애 선수에게 편지와 함께 참가자 이름, 연락처를 적어 보내면 신청이 완료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