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FC서울·수원삼성, ACL 실낱 희망…디펜딩 챔프 출전권 주기로

대구FC, 내년 ACL 출전 '성큼'…3일 광주에 1대0 승리 5위 확정
FC서울·수원삼성 올해 ACL 우승하면 내년 경기 출전권

FC서울 박주영이 지난달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B 23라운드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동점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FC서울 박주영이 지난달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B 23라운드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동점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FC서울과의 '슈퍼 매치'에서 수원 삼성 선수로는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작성한 타가트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과의 파이널B 경기에서 수원의 3골을 모두 책임져 3대1 승리를 이끈 타가트를 23라운드 MVP로 뽑았다고 29일 밝혔다. 수원 삼성의 타가트. 연합뉴스 FC서울과의 '슈퍼 매치'에서 수원 삼성 선수로는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작성한 타가트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서울과의 파이널B 경기에서 수원의 3골을 모두 책임져 3대1 승리를 이끈 타가트를 23라운드 MVP로 뽑았다고 29일 밝혔다. 수원 삼성의 타가트. 연합뉴스

대구FC가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에 '성큼' 다가섰다. FC서울과 수원삼성은 ACL 진출 희망을 살릴 수 있게 됐다.

대구는 3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류재문의 결승골을 앞세워 광주FC를 1대0으로 이겼다.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대구는 승점 35점을 쌓아 6위 광주(승점 25)와 격차를 승점 10점 차로 벌렸다. 남은 3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K리그 5위 이상의 순위를 확정 지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까지의 규정에 따르면 대구는 2019시즌 이후 2시즌 만에 아시아 무대에 복귀하게 됐다. 대구는 2019시즌 ACL 무대를 밟았다. 당시 2018년 FA컵 챔피언 자격이었다. K리그에 주어진 챔피언스리그 티켓은 총 4장이지만 내년 시즌 K리그2로 자동 강등된 4위 상주 상무는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수 없어서다.

그러나 올해는 변수가 생겼다. 그동안은 ACL 디펜딩 챔피언이더라도 그해 자국리그에서 출전권을 따내지 못하면 다음해 ACL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러나 2021년부터는 디펜딩 챔피언에 최소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을 주기로 했다.

최근 신설된 이 조항에 따라 만약 서울이나 수원이 올 해 ACL에서 우승하게 되면 내년 ACL 출전팀은 K리그 3위 이내 팀과 올해 ACL 우승팀이 된다.

FC서울과 수원삼성은 ACL 진출 희망을 살릴 수 있게 됐고 대구는 두 팀의 ACL 경기 결과에 따라 진출 여부가 확정된다.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 FC서울, 수원 삼성이 참가하는 올해 ACL 경기는 조별리그를 진행하다 중단된 상태다. 코로나 19 등의 영향으로 대회 잔여 일정과 경기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이날 경기는 대구가 초반부터 지배했다. 츠바사와 류재문이 중원을 장악했고 세징야와 김대원이 파상 공격을 펼쳤다. 펠리페와 윌리안이 각각 전 경기에서 받은 퇴장과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 광주는 엄원상을 앞세워 역습 기회를 노렸으나 혼자로는 역부족이었다.

대구는 잇따라 기회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하지는 못하고 전반전이 끝났다. 팽팽한 영(0)의 균형은 대구의 수비형 미드필더 류재문이 깼다. 후반 23분 중원에서 공을 잡은 류재문은 저돌적인 중앙돌파로 상대 선수 3명을 연달아 제치고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최소 5위를 확보한 대구는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3위까지 넘볼 수 있게 됐다. 대구는 17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상무를 상대로 K리그1 2020 2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